*

   속 깊은 내 여자친구 이야기 돌아보기 -외전- (1) 2005-04-19 04:19






속. 여. 이 돌아보기......(1)



그림을 그린 다음에 쓰고 싶었던 글을 썼습니다.

읽는 이의 감정을 강요하면 안된다는 생각에

밑글달기를 안했는데..


이젠 어느 정도 이야기가 마무리 되어가니..

조금씩 그 이야기를 꺼내 볼까 합니다.


각회의 마지막페이지를 올리고

그 아래 쓰고 싶었던 글과 사진 그림을 더 첨부했습니다.


같이 이야기를 한번씩 돌아보는 계기가 됐으면 하는

바램에 드립니다.






떠나는 사람을 잡아야 할 땐

사랑할 때 보다 많은 이유가 필요합니다.


그 이유가 부족하다면

가지 말라는 말 조차도...


그 사람 귀에 도착하기도 전에


공중에서 자음은 자음대로

모음은 모음대로 흩어져


사랑하는 사람의 귀에 닿을 때 쯤엔

의미 없이 부서져 버리고 맙니다.




사랑은 때론

사랑 그 자체만으론 지킬 수 없는

무엇이 있습니다.




그래서

그래서..

떠나는 사람을 잡아야 할 땐

사랑할 때 보다 많은 이유가...

필요합니다.


  

                                           -그녀와 헤어지던 날 일기 중에서..-






시험기간이군요..

모두들 시험 잘보세요..


떠나는 사람을 잡을 땐 사랑할 때보다 더 많은 이유가 필요하다...
자음과 모음이 흩어져 의미없게 부서져 버린 말...

모두가 절절하게 이해되서 결국 울어버리고 말았습니다.
{04.19}
x


도리돌2
제 경우에 사랑할 때는... 이유가 없더군요...
떠나는 사람을 잡을때 사랑할 때의 이유가 떠오르기도 하죠...
{04.19}
x


첫번째 기억
떠나는 사람을 잡을때 이유가 '아직도 사랑하니까' 밖에 없었습니다.
그래서 그 사람을 놓쳤나 봅니다.
{04.19}
x


제키
떠나는 사람을 잡을땐 이유가 없습니다. 왜냐하면 그건 내가 그사람을 사랑하기 때문이죠.
사람을 사랑한다는 것은 이유가 없습니다. 굳이 이유를 대자면 그 사람을 사랑하기 때문이죠.
떠난다는 것.... 그것은 떠나는 사람, 떠나 보내야 하는 사람... 모두 다 이유를 만들뿐이지,
이유는 없습니다.
{04.19}
 


Kurt
우우우 ㅠㅠ {04.19}
 


ulzimayo
떠나는 사람을 잡을땐 이유가 단 한가지 , 바로 그사람을 사랑한다는 이유뿐이죠.

그러나 떠나는 사람은 떠나야되고 다시 또 다른 사람을 만나는게 우리의 인생이 아닐까요?

정말 인연이라면 떠난 그사람을 다시 만나게 될지로 -ㅜ

슬프네요
{04.19}
x


아린이아빠
...............................................................................

뚝..

뚝..뚝..

뚝..뚝..뚝..

뚝..뚝..뚝..뚝............

뚝............................................
{04.19}
x


아즈
호랑아 사랑해! {04.19}
x


바닐라스카이
사랑.. 이별.. 다 그런건가보네요... {04.19}
x


원가
살다보니 10위 안에도 드는군 {04.19}
x


아랍에세 온 왕자
너무도 멋진 글과 그림

그렇기에 내 맘이 더 아픈걸가요................

나도 잘 모르겠네요
{04.19}
x


미노
떠나는 사람을 잡을때 사랑할 때보다 많은 이유가 필요하다...공감이 가네요...쩝 {04.19}
x


배회하는자
절대 공감.... {04.19}
 


이경환
ㅎㅎㅎㅎ ^^;; {04.19}
x


박종욱
떠나는 사람을 잡아야 할 땐
사랑할 때 보다 많은 이유가 필요합니다.
아마 전 그 이유가 부족하여 그녀를 그렇게 떠나 보내야 했나보군요!
{04.19}
 


지워니
오늘부터는 사랑하는 이유보다는 사랑하지 않을수없는 이유를 먼저 생각해 봐야겠네요.. {04.19}
 


꼬맹아사랑해-*
사랑하는데 이유가 있나..

사랑하는데. 사랑하는데..사랑하는데...
{04.19}
 


^^..
오래전부터 짝사랑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근데 그녀는 저에겐 너무 다가가기 힘든 존재라..한마디로..저에겐 과분한 여자죠..
제가 흐트러질때마다 그녀를 생각하며 채찍질하려고 합니다..
멋진 남자가 되서 고백하자..
오늘도 그런다짐을 하며 하루를 시작합니다.. 고백할 날을 꿈꾸며..
{04.19}